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찰청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2002년~2008년까지 집회시위 개최 현황을 분야별로 정리한 자료를 공개하고 있네요.

경찰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엔 28,400건의 집회가 열렸었네요. 2002년에 비하면 조금씩 변동은 있지만 해마다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분야별 집회시위 개최현황>

구 분

경 제

노 정

학 원

사회‧문화

2008년

회 수

28,400

4,546

9,148

3,606

11,100

인 원

2,652,020

388,254

724,118

844,067

695,581

2007년

회 수

23,704

4,555

8,251

1,884

9,014

인 원

2,164,041

450,441

701,661

290,163

721,776

2006년

회 수

25,861

5,279

8,868

1,939

9,775

인 원

2,569,841

541,837

987,546

359,812

680,646

2005년

회 수

28,026

6,147

10,398

2,461

9,020

인 원

2,654,347

608,652

924,597

318,920

802,178

2004년

회 수

30,142

6,701

9,639

3,583

10,219

인 원

3,209,514

562,501

961,044

609,047

1,076,922

2003년

회 수

24,503

5,115

8,882

3,167

7,339

인 원

2,772,398

628,367

875,192

413,839

855,000

2002년

회 수

34,138

6,229

13,246

4,794

9,869

인 원

4,587,908

837,597

1,608,004

687,865

1,454,442


위의 표를 살펴보니, 집회의 종류만으로도 그 해의 사회문제를 알 수 있는데요.

2002년엔 크게 미군장갑차에 두명의 소녀가 숨졌는데도, 무죄판결을 받았던 주한미군에 대해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있었습니다. 이때부터 시민들이 촛불의 힘을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이 밖에도 2002년엔 철도와 발전산업등 기간산업의 민영화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많이 있었습니다.


2003년에는 열사정국이라 할 정도로 많은 농민, 노동자분들이 목숨을 내놓으면서까지 부당한 현실에 저항했는데요. 이를 반영하기라도 하듯 노동계의 집회가 많았던 한해였습니다.

2004년은 상반기에 노무현대통령 탄핵 규탄집회와  김선일씨의 목숨을 앗아가기까지 했던 이라크파병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았던 해 였습니다.

2005년에는 노정관련 집회가 가장 많은 해였는데요. 울산건설플랜트노조등의 집회가 두드러졌습니다. 이밖에도 평택 미군기지 이전에 관련해 대추리, 도두리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매일같이 촛불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2006년에는 한미FTA반대와 평택 미군기지 이전 등 미국과 얽힌 집회가 많았네요. 하지만, 한미FTA도 체결되어 결국 전국민이 미국산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촛불을 들게 했고, 평택미군기지 역시 대추분교 강제집행과 토지수용 등 여러 사건들을 만들면서 대추리 주민들이 마을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이 자료를 찾다가 재미있는 사이트를 하나 찾았습니다. 경찰청에서 운영하고있는 <평화적 집회/시위 포털>(www.police.go.kr/peace) 인데요. 집회현장과 집회 참가한 시민들의 폭력적(?!) 모습들을 경찰의 시각에서 잘 설명하고 있네요.

아래에 첨부하는 자료는 이 사이트에서 참고한 2002년~2006년까지의 연도별 주요집회 현황입니다. 한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때를 그리워 하는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어처구니 없는 정보네요
    2007년
    회 수
    23,704 인 원 2,164,041
    촞불이 얼마인데 광화문 시위 20 %만 올려도 저정도는 넘겧네요
    경찰 일일집게만 따져도 저것의 4배인데 이것 정부기관에서 올린것 맞지요?
    허긴 이정부에서 제대로된 통께 올린적이 있어야 말을 하지 .......

    이런것이 싸여 정부의 신뢰가 점점 상실 된다는것 주지 하세요

    2009.05.19 07:23 신고
  2. ranggongju  수정/삭제  댓글쓰기

    촛불은 집회가 아니잖아요!! 문화제라면서요!!! 내참 알고 글을 쓰는 겨?? 모르고 쓰는 겨??

    2010.04.05 09:47 신고

9월의 후원회원 667명
Statistics Graph
  • 4,521,384
  • 172832

전체보기 (4306)
공지사항 (163)
오늘의정보공개청구 (1468)
정보공개청구 (112)
공터학교 다시보기 (7)
알권리제도 (70)
센터안내 (1731)
이화동 광장 (702)
정보공개 in English (50)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opengiro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atter & Media
Copyright by opengirok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atter & Media DesignMyself!
정보공개센터 (우)03100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135번지(새주소 : 이화장길 20) 삼영빌딩 2층 | 전화 02-2039-8361 | 팩스 : 02-6919-2039 | 이메일 cfoi@hanmail.net
후원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001-355172 (예금주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The Center for Fredom of Information and Transparent Societ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