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식기록 안남기려 이메일 사용 가능성"

조영삼 전 청와대 기록연구사 "청와대 해명 납득 어렵다"




청와대가 '용산참사 대응에 연쇄살인사건을 적극 활용하라'는 이메일을 경찰청에 보낸 것이 행정관 개인 차원이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사안의 비중 상 일개 행정관 차원에서 이루어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13일 오후 "청와대측의 자체조사 결과 국민소통비서관실의 한 행정관이 경찰청 관계자에게 개인 아이디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로 확인됐다"며 "개인 메일이긴 하지만 이런 이메일을 발송하는 것은 청와대 근무자로서 부적절한 행위라고 판단해 구두경고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005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청와대에서 기록물 연구사로 일했던 조영삼 정보공개센터 이사는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러한 청와대 해명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개 행정관이 선임자인 비서관이나 수석비서관 등에게 보고하지 않고 독단적으로 판단해 '연쇄살인사건 활용 방안'을 만들고 보낸 것을 믿기 어렵다는 것이다.

조 이사는 "그 정도 내용의 홍보 방안을 개인적인 판단으로 보냈다는 것을 납득하기 힘들다"며 "최소한 부서 차원에서 논의를 거친 다음 그 결과에 따라 집행되는 것이 상식적인 업무처리 절차"라고 설명했다.

조 이사는 오히려 "공식적인 기록을 남기지 않고 업무 연락을 하기 위해 이메일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조 이사는 "전자문서시스템을 이용했을 경우 문서를 생산한 기록과 그것을 발송한 기록들이 모두 남게 되는데 이메일은 공식 기록으로 남지 않는다"며 "이번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볼 때 공식기록으로 남겨지는 것을 꺼려해서 이메일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통령령인 청와대 사무관리규정을 보면 업무연락은 특별히 규정된 예외의 경우가 아니고는 전자문서시스템을 통해 하도록 되어 있다"며 "청와대가 기록물을 남기는 것 자체를 꺼려해서 이번 사안뿐만 아니라 일상적으로 이메일을 통해 대외 업무 연락을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의 후원회원 667명
Statistics Graph
  • 4,523,139
  • 411744

전체보기 (4306)
공지사항 (163)
오늘의정보공개청구 (1468)
정보공개청구 (112)
공터학교 다시보기 (7)
알권리제도 (70)
센터안내 (1731)
이화동 광장 (702)
정보공개 in English (50)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opengiro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atter & Media
Copyright by opengirok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atter & Media DesignMyself!
정보공개센터 (우)03100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135번지(새주소 : 이화장길 20) 삼영빌딩 2층 | 전화 02-2039-8361 | 팩스 : 02-6919-2039 | 이메일 cfoi@hanmail.net
후원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001-355172 (예금주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The Center for Fredom of Information and Transparent Societ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