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보공개센터 정광모 이사

우리나라에 커피가 처음으로 들어온 시기는 대략 1890년 전후로 추정된다. 커피는 구수하고 향긋한 고유의 맛으로 곧 왕족들과 대신들을 사로잡아 그들의 기호식품이 되었고 이름도 영어발음을 따서 ‘가배차’ 혹은 ‘가비차’로 불렀다. 서민들은 커피를 보통 ‘양탕(洋湯)국’으로 불렀다. 검고 쓴 맛이 나는 커피가 마치 한약 탕국과 같아서이다.

우리나라에서 120여 년의 역사를 지닌 커피는 기호음료를 넘어 문화현상으로 진화했다. 유행가부터 드라마와 영화 어디에서도 커피가 빠지는 곳은 없다. 커피메이커를 사서 직접 커피를 만들어 마시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이제 커피는 아무 생각 없이 마시는 음료가 아니라 개인의 개성을 표현하는 상징이 되고 있다. 커피는 생산자들에게 공정한 대가를 지불하고 제품을 사는 공정무역의 대표주자로도 떠올랐다.



최영희 의원이 올해 3월부터 9월까지 청와대에서 구입한 물품 14억 4046만원 구입 내역을 공개했다. 대당 1500만원 디지털 카메라가 2대, 공기방울 쌀 씻는 기계 330만원, 야외용 파라솔 500만원 1개, 158만원 커피메이커가 들어 있다.

한 누리꾼은 청와대에서 구입한 물품을 옥션에서 가격을 비교한 내용을 정리해 올렸다. 무턱대고 싼 물건보다는 많이 판매한 물건들로 골라봤다는데 옥션에서 2400명이 구입한 커피메이커는 13900원으로 청와대 커피메이커 113대 분량이라고 한다. 또 다른 누리꾼은 춘추관 2층에 놓인 이탈리아 브랜드인 야외용 파라솔 사진과 211만원이라는 판매 가격을 올리고 청와대가 두 배 넘게 비싸게 샀다는 내용을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블로그인 ‘푸른 팔작지붕’은 <청와대 물품 구입 논란, 사실은?>이란 글을 올렸다. 청와대 환경은 결코 ‘럭셔리’하지 않고 커피메이커는 취임 초 장관과 대통령도 ‘커피는 셀프서비스’로 바꾸면서 구입하였다는 것이다. 연결된 링크를 찾아가면 ‘커피 직접 타 마시고, 달라진 국무회의 ’란 기사가 뜬다.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이 직접 커피와 차를 타 마신다는 내용이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파는 커피메이커는 3만원에서 30만원 사이가 많지만 프랑스에서 만든 크룹스 커피메이커는 146만원이고 185만원과 236만원을 호가하는 이탈리아 드롱기 브랜드 같은 고급제품도 있다. 청와대 커피메이커도 비슷한 고급제품이다.

최고 권부인 청와대가 ‘격’을 유난스레 따지는 한국사회 정서를 감안해 제일 비싼 디카와 커피메이커를 쓸 수도 있을 것이다. 나라 전체 예산에 비해 얼마 되지 않는 물품 구입비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커피를 뽑는 기계가 다르면 맛도 다르다고 하니 장관들이 은은한 향을 풍기는 맛있는 커피를 음미하며 부디 국정을 잘 운용하기를 기대할 뿐이다.

그래도 다시 한 번 말하고 싶다. 왜 누리꾼들이 열심히 청와대 구입물품 가격 비교를 올리는지 그 마음을 전하고 싶다. 1500만원 디지털 카메라가 있으면 국정을 더 잘 운용할 수 있는가? 고급 커피메이커로 커피를 타서 마시면 과연 국민과 소통을 더 잘 할 수 있는가?

잣대는 두 가지다. 청와대 직원들이 나라 예산이 아니라 자기 호주머니에서 돈을 내면 어떤 물건을 샀을까? 그래도 ‘품위’와 ‘격’만을 생각해 최고급 제품으로만 골랐을까? 구입하는 물품의 가격과 성능을 비교해서 최대한 돈을 아껴 제일 좋은 성능을 지닌 제품을 구입하려고 하지 않을까?



또 하나, 나라 돈을 허투루 쓰지 않는 실천을 최고위 부처 사람들이 하면 어떨까 하는 것이다. 청와대가 한 푼 한 푼을 아끼고 줄인 돈으로 민생예산에 쓴다고 기자회견을 열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30만원 커피메이커에 200만원 디카와 60만원 야외용 파라솔을 샀다고 말이다. 공직사회에서 청와대가 하는 모든 일은 표준이다. 청와대가 한 노력을 본받아 모든 부처에서 경상비를 아끼려고 할 것이다.

이렇게 예산을 아끼는 노력은 커피메이커와 디카와 파라솔로 끝나지 않는다. 내년도 정부 제출 나라 예산은 283조다. 이 엄청난 나라 예산 곳곳에 낭비와 허례와 비효율이 숨어 있을 것이다. 커피메이커와 디카 살 돈을 아끼는 마음이면 국정과제인 예산 10% 절약 고지도 어렵지 않게 정복할 수 있다.

청와대와 총리실, 모든 부처가 그렇게 줄인 돈으로 처절한 생활전선에 내몰린 서민들을 쓰겠다고 나서고 그런 마음으로 국정을 운영하면 지지율 10%는 더 올라가지 않을까? 나아가 한 정권의 지지율보다 더 중요한 우리 사회 발전을 가로막는 고질병인 정부와 공공부문에 대한 신뢰상실이 줄어들지 않을까? 낡은 커피메이커에서 내린 ‘양탕(洋湯)국’ 한 잔을 마시면서 잠시 행복한 꿈에 젖어 보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후비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을 다니고 있는 사람으로써 이해 할 수 없는 것은 업무용 물품을 사면서도 가격 비교 하고 가격과 실용성을 따져서 구입을 합니다... 내돈으로 사는거 아니고 회사돈이지만 회사돈이라고 무조건 비싼거만 막사는 사람은 드물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 전혀 그런 노력은 조금도 안하는것인지.. 요즘 인터넷 몇분만 해봐도 가격과 성능 비교가 얼마든지 가능한데... 바빠서 그런건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곳이고 높은 분들만 근무하는 곳에서 최고로 좋은 상품만 쓴다는것을 뭐라고 하고 싶진 않지만.. 근무하는 분들이 어떤 의식을 가지고 근무 하는지 그것도 조금은 궁금하네요...

    2008.12.12 18:08 신고
  2.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형컴퓨터 2대에 1980만원이면 한대에 거의 천만원이라는 소리인데,
    무슨 컴퓨터 한대가 천만원???????? 어떤 건지 궁금하네요.
    어이 없네요;;;;;

    2008.12.12 19:12 신고
  3. C모 건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다니던 회사에서 상사가 회사카드로 물품 구입하면서 이것저것 막 사대던 생각이 나네요. 아무리 회사에서 지원금 나온다지만 내돈 아니라고 아무거나 막 사대는 그 싸가지..정작 필요한 사무용품 구입하려고 보면 이미 돈 다 떨어져서 "다음달에 사"라는 소리만 하고,,또 지원금 받으면 쓸데 없는 거나 쳐 사고..과자랑 컵라면은 도대체 왜 사는지 이해 할 수가 없었던...절약할 생각은 눈꼽만큼도 없이 그저 지 맘대로 하는.. "내가 돈내냐? 회사가 내지"정말 안맞아서 회사 그만 두었다. 이 여자도 커피머쉰 쓸데 없이 해외주문해서 에스프레소 머쉰 샀져...카푸치노를 꼭 먹어야 한다나.??.그냥 커피 내리는거 사자니까....쯧!!!!!!!!!

    2008.12.12 19:31 신고
  4. 그냥.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건 비싼거 나름의 이유가 있겠죠..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오래쓰고 as가 좋다는게 가장 큰 거 아닐까요?

    하지만 역대 써먹은 돈들보면 5년임기만 채우면 바꾸네요..
    가전이나 컴터의 경우 수리비용이 더 나오는 경우도 있으니 그러려니하지만.
    가구나 파라솔등은 굳이 교체하지 않아도 될텐데....

    2008.12.12 19:35 신고
    • 논리가 맞지 않네요  수정/삭제

      요즘 구입물품 치고 AS안되는 것 있나요?
      더구나 몇십만원 하는 물건이 싼 물건입니까?
      서민 한달 월급이 될 수도 있는 돈입니다.

      저 파라솔이 얼마라구요?
      저게 효용가치 있나요?
      컴퓨터 요즘 50만원에도 좋은 거 잘나옵니다.
      청와대에서 쓰자니 여러모로 옵션달고 최고로 해도
      그래도 300-400만원 넘기 힘듭니다.
      한대에 천만원꼴.....화려한 금장이라도 답니까?
      컴퓨터를 그럼 전시용으로 보고 사는거군요...음...

      정부가 앞장 서서 절약과 예산의 적절한 사용을 해야 할 이때에 사치의 최고를 보여 주는군요...

      2008.12.13 10:15 신고
  5. 7월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 서버 가격을 비교해 보시면 알겁니다.
    싼 것은 1200만원 정도? 보통 고급이 2500만원 내외입니다.

    청와대 구입내역은 서버가 아니라 소형 컴퓨터입니다.
    어떤 소형 컴퓨터가 그 가격이 나올지 정말 궁금해집니다.

    2008.12.13 02:10 신고
  6. ㄹㄹ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한거 아닌가. 경제 돌아가는 상황도 모르나봐, 저기는..서민들 어떻게 사나 관심 가져봤다면 저러지 못할거같은데..무슨 아방궁이냐?

    2008.12.13 02:12 신고
  7. 후후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이게 사회를 바로 세우기 위한 일을 하기 위해 투자하는 것입니다..

    일설에 의하면 청와대에서 산 슈퍼 디카로는 대기권 안에서

    안드로메다에서 뛰놀고 있는 개념들을 깔끔하게 찍을 수 있답니다..

    거기다 그 개념들을 원 주인에게 제대로 복원 인스톨 시키려면

    초소형의 슈퍼 컴퓨터가 필요한 것이지요...

    지금 청와대에서는 "명박이보완계획"을 실행 중에 있습니다..

    조만간 서드 임팩트가 닥쳐 오겠죠...

    그 서드가 내년 삼월에 그 서드 라던가..머.. 대충..그렇다죠..

    2008.12.13 05:35 신고
  8. 김민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너무 재미있어 퍼갈께요~~

    2008.12.13 08:56 신고
  9. 금오산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종대왕과 영조,정조가 생각안나고 연산군과 광해군이 생각나는 요즘 청와대.

    2008.12.13 09:34 신고
  10. 행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1500만원 짜리 디카는 정말 이해가 가지 않지만 커피메이커나 파라솔가지고 테클거는건 좀 이상하네요. 대상에 맞는 격이란 것이 존재하며 예우라는 것이 필요한 것입니다. 특히 나라의 지도층이라면 필요한 부분도 있을 것 입니다. 다만 문제가 주로 이용하는 대통령과 국회의원이 대상에 맞는 격이 아니란 점이 문제지 물품구입과 그 물품이 놓이는 곳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2008.12.13 10:09 신고
  11. 상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 건 그렇다 치더라도 세미기는 왜 산거야?
    공기방울로 쌀 씻으면 흰 쌀이 금 쌀 되나?? 대충 씻어서 먹음되지 웃기고 있네.

    2008.12.13 10:56 신고
  12. 빨간당무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인//오히려 디카는 1500만원이라고 하면 가격이 이해가 되내요...
    일반 컴팩트 카메라가 아니라 DSLR에 고급형 렌즈 2~3개만사도 그정도
    가격은 나오니까요... 그런데 커피메이커나 파라솔은... 실제로 위 댓글에
    따라 볼때도 실제 판매가격에 2배에 파라솔을 샀다... 라고 달려있던데...

    2009.03.25 14:31 신고
  13. 시민투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냐?

    2009.05.19 20:51 신고

9월의 후원회원 667명
Statistics Graph
  • 4,521,383
  • 171832

전체보기 (4306)
공지사항 (163)
오늘의정보공개청구 (1468)
정보공개청구 (112)
공터학교 다시보기 (7)
알권리제도 (70)
센터안내 (1731)
이화동 광장 (702)
정보공개 in English (50)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opengiro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atter & Media
Copyright by opengirok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atter & Media DesignMyself!
정보공개센터 (우)03100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135번지(새주소 : 이화장길 20) 삼영빌딩 2층 | 전화 02-2039-8361 | 팩스 : 02-6919-2039 | 이메일 cfoi@hanmail.net
후원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001-355172 (예금주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The Center for Fredom of Information and Transparent Societ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