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무원은 국가기관의 담당자로 국가에 대하여 봉사하는 것을 그 임무로 하며 이에 대응하는 특별한 의무를 부담합니다. 공무원의 의무를 살펴보자면, ①성실의무 ②복종의무 ③친절공정의무 ④비밀엄수의무 ⑤청렴의무 ⑥품의유지의무 등이 있습니다. 이 밖에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에서 공직자의 행동강령을 명시하여 부패의 발생을 예방하며 부패행위를 효율적으로 규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에 정보공개센터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현황에 대해 정보공개 청구를 해보았습니다. 



<청구내용>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제8조 공직자행동강령 위반현황 및 처분결과

- 2010년 부터 2012년까지 연도별 기관별 현황

- 위반건수 및 처분건수

 








국가인권위원회가 제공한 자료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위반유형별 현황을 보면, 금품수수와 예산 목적 외 사용이 대부분을 차지하였습니다. 또한 공무원행동강령 위반현황이 2010년 1436건, 2011년 1506건, 2012년 1836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예산의 목적 외 사용한 위반사항 부분은 2010년(424건 전체위반 중 29.53%차지)에 비해 2012년(907건 전체위반 중 49.4%차지)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위반현황에 대한 처분결과는 어떠할까요? 2010년에서 2012년 까지 최근 3년간 공직자행동강령위반에 대한 처분결과는 가장 중징계인 파면(6.38%)과 해임(3.77%)은 극히 적었으며, 주의·경고(52.24%)로 처분된 결과가 절반이 넘었습니다. 특히 매년 파면(2010년 9.05%→2011년 6.44%→2012년 4.25%)과 해임(2010년 5.15%→2011년 4.05%→2012년 2.45%)의 처분은 줄어들고, 주의·경고(2010년 43.52%→2011년 51.2%→2012년 59.91%)의 처분이 늘어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해마다 공직자 행동강령 위반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처벌은 오히려 더 가벼워지고 있습니다.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제 8조에서는 공직자 행동강령을 1. 직무관련자로부터 향응·금품 등을 받는 행위의 금지·제한에 관한 사항 2.직위를 이용한 인사관여·이권개입·알선·청탁행위의 금지·제한에 관한 사항 3.공정한 인사 등 건전한 공직풍토 조성을 위하여 공직자가 지켜야 할 사항 4.그 밖에 부패의 방지와 공직자의 직무의 청렴성 및 품위유지 등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 이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공직자 행동강령을 위반했을 경우 어느 하나도 가볍게 넘어갈 수 없는 사항입니다. 해마다 늘어나는 공직자의 비위를 줄이기 위해서는 처벌을 강화하는 부패척결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할 것입니다.  





공무원행동강령위반자현황.pdf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의 후원회원 673명
Statistics Graph
  • 4,583,667
  • 622940

전체보기 (4317)
공지사항 (165)
오늘의정보공개청구 (1472)
정보공개청구 (112)
공터학교 다시보기 (7)
알권리제도 (70)
센터안내 (1734)
이화동 광장 (704)
정보공개 in English (50)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opengiro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atter & Media
Copyright by opengirok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atter & Media DesignMyself!
정보공개센터 (우)03100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135번지(새주소 : 이화장길 20) 삼영빌딩 2층 | 전화 02-2039-8361 | 팩스 : 02-6919-2039 | 이메일 cfoi@hanmail.net
후원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001-355172 (예금주 :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
The Center for Freedom of Information and Transparent Society

티스토리 툴바